본문 바로가기

Time

겨울 밤.

어느 겨울밤. 차가운 바람이 흔들고 지나는 창가에

잊고 살던 오래된 기억속의 나를 찾아낸다...

'Time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소통(疏通)과 공감(共感).  (0) 2019.05.31
담벼락.  (0) 2019.04.30
7동  (0) 2019.04.20
목련.  (0) 2019.04.05
눈이 내렸다...  (0) 2019.03.31
겨울 밤.  (0) 2019.03.29